본문으로 바로가기
카카오 프린트

보도자료 배포

건국대병원 이동원 교수팀, “관절 간격 3mm 이하로 좁아지기 전에 반월연골판 이식술 시행해야”

파일 파일이 없습니다.
등록일 2022-09-06 조회수 133

건국대병원 이동원 교수팀, “관절 간격 3mm 이하로 좁아지기 전에 반월연골판 이식술 시행해야


이식술 시행 전 관절 간격 3mm 이상 유지되었던 환자군이

연골 손상 낮고활동지수 높아


건국대병원 반월연골이식 연구팀(정형외과 이동원 교수이동륜 전공의)은 반월연골판이식술 5년 후 평가(중기 결과)에서 반월연골판이식술 시행 전 관절의 간격이 연골의 활동성과 손상 정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고 발표했다.


연구팀은 외측 반월연골판이식술을 시행 받은지 4~6년 된 환자 61명을 대상으로연골판의 탈출 및 관절 연골 손상 정도를 평가했다그 결과이식술 시행 전 외측 관절 간격이 3mm 미만이었던 환자군(30)이 관절 간격이 3mm 이상 유지됐었던 환자군(31)보다 이식한 연골판의 탈출 및 관절 연골 손상 정도가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식한 연골판의 재파열도 이식술 시행 전 외측 관절 간격이 3mm 미만이었던 환자군이 그렇지 않은 군에 비해 6배 정도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수술 후 통증무릎의 기능스포츠 활동 등을 평가하는 국제 슬관절 문서화 위원회의 평가지수(International Knee Documentation Committee)도 더 낮게 나타났다.


연구팀의 이동원 교수는 본 연구는 외측반월연골판 이식술 시행 전관절 간격을 최대한으로 유지시켜 주는 것이 장기적으로 중요하다는 것을 간접적으로 보여준 근거라며 이식술 후 연골판 탈출 및 관절염이 진행되지 않도록 이식술 시행 전 좁아진 관절 간격에 대해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개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미국 스포츠의학정형학회의 SCI(E)급 저널인 OJSM(Orthopaedic Journal of Sports Medicine)에 게재될 예정이다.

*Effect of Preoperative Joint Space Width on Lateral Meniscal Allograft Transplantation: Outcomes at Midterm Follow-up, 교신저자한양대 명지병원 김진구 교수.


이동원 교수는 지난 7월 국내 최초로 반월연골판 이식 클리닉을 개설했다이동원 교수는 많은 분들이 반원연골판 이식이 인공관절처럼 기계적 수명이 있다고 많이 오해하신다며 인공관절처럼 일정 수명이 예상되는 금속 부품으로 대체시키는 것이 아니고생체 조직을 이식해 이식한 조직이 주어진 무릎 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인 만큼 연골판 조직의 적응 여부가 생존율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동원 교수는 반월연골판 이식술은 연골 상태나 관절 간격 등 개개인마다 다른 무릎 환경에서 새로운 조직을 이식하는 수술로관절 간격이 좁고연골의 마모 정도가 심할수록 실패 확률이 높을 수 밖에 없다며 이번 연구는 적절한 치료 시점이라는 면에서 연골 및 관절 간격이 비교적 잘 유지되는 상태에서 반월연골판이식술을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