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프린트

변비⋅변실금클리닉

변비⋅변실금클리닉

여러분의 쾌변을
도와주는 클리닉

건국대학교병원 변비⋅변실금클리닉에서는 변비를 치료를 위하여 노력하고 있습니다.


변비란?

변비는 흔히 배변을 자주 하지 못하는 것으로 인식이 되어 있지만 의학적으로 변비는 그러한 경우 외에도 배변 시에 지나치게 힘이 들어가거나 배변량이 정도 이상으로 적은 경우까지 변비라고 합니다. 그러나 어떤 경우든 변비 자체가 질병은 아닙니다. 굳이 따지자면 어떤 질병의 한 증상일 수는 있겠습니다. 변비가 있다면 먼저 그 원인 질환이 따로 있는 지를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고 그 결과 동반 질환이 없다고 확인이 되면 변비 그 자체만으로 심각하게 고민할 이유는 없습니다. 매일 배변을 하지 못하면 변비라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일주일에 세 번 정도만 배변을 한다면 변비는 아니라 할 수 있습니다. 이 정도까지는 정상입니다.

다만 배변 간격이 길어질수록 대변이 딱딱해지기 때문에 배변에 힘이 드는 문제는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배변을 자주 하지 못한다는 것 자체만으로 몸에 심각한 지장이 생기는 것은 아닙니다. 흔히들 대변은 몸에 필요 없는 찌꺼기이고 그것이 오래 몸속에 남아 있게 되면 숙변이라 하여 해로운 것이 몸에 흡수 되어 건강에 좋지 않다는 믿음을 가지고 있는 분들이 많은데 이것은 틀린 생각입니다. 또 특히 젊은 여성들은 피부 문제를 변비 탓으로 돌리는 경우가 있는데 이것도 근거가 없는 생각입니다. 다만 변비 때문에 지나치게 스트레스를 받게 되면 이 때문에 이차적으로 스트레스성 피부문제가 생길 수는 있습니다.


변비를 방치해도 되나요?

변비 자체를 심각하게 생각할 필요는 없지만 수반되는 부작용이 있으므로 치료를 해야 합니다. 우선 아랫배가 항상 묵직하고 구역질까지 나는 소화불량 증상이 생길 수가 있습니다. 그 외에도 용변 간격이 길어지면 변이 딱딱해지므로 배변이 힘들어지고 따라서 치질이 유발될 수도 있으며, 심한 경우 굳어진 변이 아예 장을 막아 장 폐색을 일으키거나 변실금을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대장 혹은 직장암의 한 증상으로 변비가 나타나는 경우도 있으므로 이 부분에 대해서도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또 변비 때문에 지나치게 스트레스를 받으면 역으로 이 스트레스 때문에 소화불량 등의 증상이 생기는 것도 변비를 치료해야 하는 이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