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카카오 프린트

건강이야기

갑상선기능저하증 자가진단

등록일 2018-05-30 조회수 16824


갑상선에서 분비되는 갑상선호르몬은 우리 몸 전체 대사 과정을 조절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갑상선에 이상이 생기면 다양한 조절 이상증상이 나타난다.


갑상선기능저하증 자가진단

주요증상(각각 5점)

- 쉽게 피로하고 무기력하다.

- 남들에 비해 추위를 아주 많이 탄다.

- 입맛은 없는데 체중은 자꾸 늘어난다.(최근 몇 개월간 5kg 이상 늘었다)

- 최근에 목이 많이 튀어 나왔다.


보조증상(각각 1점)

- 최근에 피부가 푸석푸석하고 모래같이 거칠게 변했다.

- 눈썹이 빠진다.

- 쉬고 있는 상태에서 맥박이 60회 이하이다.

- 숨쉬기가 힘들다.

- 최근에 변비가 심해졌다.

- 최근에 얼굴이나 팔다리가 붓는다.

- 최근에 남들이 말과 동작이 느려졌다고 한다.

- 최근에 혀가 두껍고 커진 느낌이다.

- 최근에 쉰 목소리가 난다.

- 20~40세 사이의 여자이다.


평과결과

15점 이상 : 확실한 갑상선기능저하증이다. 피검사와 초음파검사가 필요하다.

6~14점 : 갑상선기능저하증의 가능성이 있다.

5점 이하 : 갑상선기능저하증보다는 다른 질환일 가능성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