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카카오 프린트

건강이야기

임신 중 혈압이 오른다면 임신중독증을 의심하세요

등록일 2018-10-18 조회수 1989


임신중독증이라 불리는 전자간증은 임산부의 5대 사망 원인 중 하나로 전 세계적으로 연간 76000명이 사망하는 위험한 질환입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임신중독증으로 진단받은 임산부는 약 1만 명으로 2014(7,172)에 비해 3년 새 1.4배 증가했습니다. 특히 중증 임신중독증의 경우 연 평균 24%로 높은 증가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임신중독증은 아직 원인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은데다 임산부 스스로 증상을 알아채기 어렵기 때문에 질환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인지하고 있는 것이 중요합니다.

임신중독증의 대표적인 징후는 혈압 상승입니다. 임신 20주 이후 혈압이 기준치(수축기 140mmHg, 이완기 90mmHg)이상으로 높다면 임신중독증을 의심해 봐야 하며, 단백뇨도 대표적 징후 중 하나 입니다. 혈압이 조금씩 오르거나 높은 혈압과 함께 두통이나 부종, 앞이 흐릿하거나 번쩍거리는 등의 시력장애, 상복부 통증이나 경련 등의 증상이 있다면 중증 임신중독증의 가능성이 높습니다.

임신중독증은 대부분 정기적인 산전 진찰 중 발견됨으로 정기적인 진찰이 임신 중독증을 조기에 진단해 안전한 분만을 위해 가장 중요합니다.

임신중독증은 방치하면 임산부의 건강 뿐 아니라 태아의 생명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임산부의 경우 전신경련이나 혈액응고 이상을 비롯해 다발성 장기부전이나 폐부종 등의 동반 질환이 발생할 수 있으며, 태아의 경우 발육 부전이나 사망 등의 위험이 있습니다.

임신중독증은 이전 임신 중 임신중독증 과거력 등 고위험군의 경우 예방적 목적으로 아스피린을 복용할 수 있으며 혈압이 조금씩 오르는 등 의심 징후가 있을 경우 혈액검사로 가까운 시일 내에 발병 예측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임신 28주 전에는 한 달에 한 번, 28주 이후에는 2주에 한 번, 36주 이후에는 매주 정기적 산전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