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카카오 프린트

건강이야기

당뇨병 합병증의 가장 높은 빈도를 차지하는 ‘이것’

등록일 2018-05-30 조회수 1699


식생활의 변하고 노년층이 증가하면서 당뇨병 환자도 늘고 있다. 그 중 '당뇨발'은 당뇨병의 합병증 중 가장 높은 빈도를 차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당뇨발이란 당뇨병을 오래 앓은 사람들에게 신경장애, 혈관장애, 면역기능의 장애 등의 여러 문제로 인해 발에 발생하는 모든 문제를 통틀어 말한다. 이는 대개 신경병증과 혈관병증이 동시에 작용해 생기게 되고 신경을 침범하면 감각이 둔해져 발에 오는 자극이나 외상을 잘 느끼지 못하게 돼 결과적으로 궤양을 일으키게 된다.

신경증에 말초혈관장애가 동반되면 발로 가는 혈류가 차단돼 정상적인 궤양 치료 속도가 감소되고 감염이나 괴저가 악화돼 장기 입원 치료와 하지 절단에 이르게 된다.

초기에는 발이 시리고 저리며 발이 화끈화끈거린다. 중기가 되면 발에 뭔가가 붙어있는 것 같다. 자갈 위를 걷고 있는 것과 같기도 하고 발이 아파서 잠을 설친다. 말기로 갈수록 통증이 없어져서 편안하게 느끼실 수 있지만 실제로는 상처가 생긴 것을 즉각 발견하지 못해 며칠이 지나서야 알아채는 경우가 많고 정상인보다 치유가 잘 되지 않는 매우 위험한 상태가 된다.

당뇨발은 예방이 최우선이지만 일단 발생했다면 조직이 괴사에 이르기 전에 치료해 족부와 하지를 절단으로부터 구제하는 것이 치료 원칙이다. 궤양이 치유되려면 적절한 영양소와 산소공급은 필수적이다. 그러나 당뇨병성 혈관병증을 가지고 있으면 말초 혈관이 막혀서 피가 원활하게 공급되지 못해 발이 썩거나 상처가 잘 낫지 않는다.

당뇨발의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무엇보다 발까지 혈류가 잘 흐를 수 있도록 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