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카카오 프린트

보도자료 배포

건국대병원 김완섭 교수, 한국엑소좀학회 차기 회장 선출

파일 파일이 없습니다.
등록일 2023-11-29 조회수 485

건국대병원 김완섭 교수한국엑소좀학회 차기 회장 선출

학회의 질적 성장과 국제교류 활성화를 통해 많은 연구자들이 참여할 수 있게 할 것



건국대병원 병리과 김완섭 교수가 한국엑소좀학회(KSEV: Korean Society for Extracellular Vesicles)정기학술대회에서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다임기는 2024년 1월부터 12월까지 1년이다이번 학회는 14일 ICC제주에서 열렸다.


엑소좀(세포밖소포체)는 세포에서 배출되는 직경 50~200nm의 인지질이중층으로 이뤄진 소포다내부에 다양한 생체활성인자인 DNA, RNA, 단백질지질대사물질 등을 포함하고 있어 진단용 바이오마커치료제약물 수송체 등으로 개발되고 있다.


한국엑소좀학회는 2009년 6월 세포밖소포체(Extracellular Vesicles and Exosomes)관련 학회로 세계 최초로 창립된 이래정기 학술 총회를 통해 국내외 엑소좀(세포밖소포체분야의 학술발전을 선도하고 있다.


김완섭 차기 회장은 2023년부터 한국엑소좀학회 수석부회장대한병리학회 심폐병리연구회 대표를 비롯 대한폐암학회 병리이사, 2019년부터 건국대학교 의과대학 병리학교실 주임교수직을 수행하고 있다또 2020~2021년 한국유전자검사평가원 총무부장, 2018~202년 대한병리학회 분자병리연구회 대표, 2013~2016년 대한병리학회 기획이사와 세포이사직을 역임했다.


김완섭 차기 회장은 “2009년 학회 설립 이후 많은 발전을 이뤄온 한국엑소좀학회의 양적인 성장과 더불어 질적인 성장을 도모해야 하는 시기라며 이를 위해 국제 교류를 활성화 하고 재정을 보강하며 엑소좀을 기반으로 연구하는 연구자들이 더 많이 참여하는 학회가 되도록 회원들이 관심을 가지고 참여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완섭 차기 회장은 내년 서울에서 열리는 국제세포밖소포체학회(ISEV)의 ‘Blood Workshop’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향후 ISEV 정기국제학회의 한국유치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엑소좀학회는 현재 기초공학임상의학 분야 연구자 400여 명의 회원을 보유한 다학제 학회다. 2012년 국제세포밖소포체학회 ISEV(International Society for Extracellular Vesicles)를 설립하고 발전하는 과정에 한국엑소좀학회 임원진과 학회관계자들이 크게 기여했다나아가 ISEV의 공식학회지인 Journal of Extracellular Vesicles의 편집장과 부편집장을 맡는 등 국제적으로 세포밖소포체 분야의 발전에 주도적으로 기여하고 있다.


특히, 2019년에는 회장국으로서 아시아-태평양 세포밖소포체학회 (Asian Pacific Societies for Extracellular Vesicles)’의 창립을 주도하여 한국일본중국싱가포르홍콩대만 및 호주 등 국내외 500명의 참석하는 1차 연례 학술회의 (APSEV2019)를 제주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