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프린트

보도자료 배포

가을철에 유독 발병률이 높은 3가지 질환, 풀밭을 주의하세요!

파일 파일이 없습니다.
등록일 2021-09-08 조회수 467

가을철에 유독 발병률이 높은 3가지 질환,

풀밭을 주의하세요!


야외활동이 증가하는 9~11월이면 발병률이 증가하는 질환들이 있다쯔쯔가무시증과 신증후군출혈열렙토스피라증이다.


쯔쯔가무시증은 쯔쯔가무시균에 감염된 털진드기 유충에게 물렸을 때 발생한다. 1~3주 잠복기 후발열과 오한두통을 비롯해 근육통과 복통인후염이 나타난다복부를 중심으로 3~5mm 크기의 발진이 보이기도 한다특히 진드기에게 물린 부위에 가피(검은 딱지)가 생긴다.


건국대병원 감염내과 윤지현 교수는 초기에 발견할 경우큰 문제 없이 항생제로 치료 가능하다며 단순한 감기 몸살로 착각해 치료 시기를 놓치면 심한 경우 호흡곤란이나 심근염뇌수막염뇌염 등과 같은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어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의료기관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쯔쯔가무시증은 백신이 없고감염 후에도 다시 발생할 수 있어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진드기에 물리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풑밭 위에 앉거나 눕는 것을 피하고야외 활동 후에는 샤워를 하며 진드기가 붙어 있는지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벌초 등을 할 때는 긴 소매와 긴 바지를 착용해 팔과 다리가 드러나지 않게 하고소매와 바지 끝 단을 여며장갑과 장화를 신는 것이 좋다그리고 모기기피제 등을 뿌리는 것도 도움이 된다.


신증후군출혈열은 한탄바이러스서울바이러스 등에 의해 발생한다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매년 약 15만 명이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졌다바이러스는 감염된 설치류(등줄쥐집쥐땃쥐)의 분변이나 소변타액 등이 건조되면서 공기 중으로 바이러스가 배출되고이는 우리 호흡기를 통해 전파된다잠복기는 평균 2-3주 정도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매년 400~500명의 감염자가 나오고 있다.


한탄바이러스 감염시 발열출혈신부전이 주로 발생하며 중증의 경우쇼크와 의식저하경련 등이 올 수 있고 사망률도 10%에 이른다반면 서울바이러스 감염은 비교적 증상이 심하지 않고치명률은 1~2%대로 알려졌다.


윤지현 교수는 감염되면 모세혈관의 투과성이 증가되면서 복막 뒤 부종이 생겨 복통과 요통이 나타나고폐포 내로 체액이 유출되면서 폐부종이 발생해심한 경우 호흡곤란이 나타난다며 대증 치료 외에 항바이러스제는 제한적인 상황으로 예방이 중요하나 적절한 대증 치료로 사망률을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야외활동 시 설치류의 분변이나 오줌이 있을 수 있는 풀숲에서 휴식이나 야영은 피하고감염 고위험군에 속하는 군인이나 농부 등은 미리 예방접종을 하는 것도 방법이다.


렙토스피라증은 가축이나 야생 동물쥐 등을 통해 전파된다감염된 동물의 소변에 오염된 강물지하수흙에 상처나 피부 점막이 접촉되면서 감염된다감염 동물의 소변이나 조직에 직접 접촉해 감염될 수도 있다주로 9, 10월에 발생률이 높다.


잠복기는 7~12일로발열과 두통오한종아리와 허벅지 등의 심한 근육통충혈 등의 증상을 보인다피부 점막과 출혈간부전황달신부전심근염객혈 등의 호흡기 증상이 동반되기도 한다.


경증 환자는 2~3주가 지나면 거의 회복되지만, 5-10% 정도는 중증형태의 웨일씨병으로 진행하며 5~30%가 사망한다.


예방법은 오염된 개천이나 강물에서 수영하는 것을 금하고야외에서 작업할 때는 직접 접촉하지 않도록 장화 등을 신고감염 위험 시 고무장갑이나 앞치마를 착용하는 것이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