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프린트

보도자료 배포

건국대병원 최보윤 전공의-김진국 교수, 후각훈련으로 후각장애 호전 밝혀

파일 파일이 없습니다.
등록일 2020-12-31 조회수 89

건국대병원 최보윤 전공의-김진국 교수,

후각훈련으로 후각장애 호전 밝혀

한국인에게 친숙한 향으로 한 후각 훈련후각장애 개선에 도움


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최보윤 전공의와 김진국 교수(교신저자)가 후각장애 치료법으로 후각 훈련의 효과를 *논문을 통해 밝혔다.


*논문 감염 후 후각장애 환자에서 후각 훈련의 효과(Effects of Olfactory Training in Patients With Postinfectious Olfactory Dysfunction)


연구팀은 3년 간 후각 장애로 건국대병원에 내원한 환자 중 감기 증상을 겪은 후 후각 장애가 발생했다는 환자 104명을 대상으로 한국형후각검사(KVSS II)의 점수 변화를 통해 후각훈련의 효과를 비교했다연구팀은 후각훈련을 한 군(40)과 그렇지 않은 군(64)으로 나눴다후각훈련은 아침과 저녁하루에 2번씩 3개월간 진행했으며 향은 한국인에 익숙한 5가지 향(레몬계피오렌지복숭아장미)로 진행했다.


그 결과후각 훈련을 시행한 군의 평균점수가 훈련 전 17.5±6.1에서 22.1±6.8으로후각 훈련을 하지 않은 군은 평균 15.6±6.5점에서 18.3±5.6점으로 나타났다.


건국대병원 이비인후-두경부외과 김진국 교수는 최근 코로나19로 후각 소실이 큰 이슈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진국 교수는 바이러스성 감기는 후각장애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아직 특별한 치료법이 없어 자연 회복을 기대할 수밖에 없다며 이번 연구는 감기 후 후각장애 환자들에서 후각 훈련이 후각 장애 환자의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다는 것을 밝혔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이 논문은 국제 학술지 ‘Clinical and Experimental Otorhinolaryngology’에 지난 6월 25일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