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프린트

건강이야기

치매와 건망증의 차이에 대해 아세요?

등록일 2018-05-30 조회수 1122


최근에 드라마에서 젊은 나이에 치매에 걸린 주인공들이 자주 등장하면서, K씨와 같은 증상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신경 과 외래로 많이 찾아오고 있다. 이렇게 젊은 환자들 뿐 아니라 노인들도 이전과 같지 않은 기억력의 저하를 호소하며 병원을 찾는 일이 많다. 치매는 고령화 사회의 가장 큰 문제 중 하나이다.우리나라도 OECD 국가 중 가장 빠른 속도로 고령화 사회에 진입하고 있고, 이에 더불어 치매 환자 수도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본 칼럼에서는 치매와 건망증, 치매의 종류에 대해 알아보고 치매의 예방법에 대해 살펴보고자 한다.

초기 치매인 경우, 건망증과 구별하기란 쉽지 않다.특히 나이가 들면 기억력이 떨어지게 되면서 건망증이 잘 생기고, 치매 역시 나이가 들면서 발생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이전과는 달라진’ 기억력에 적잖이 당황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약간의 구별점이 있다. 건망증은 주로 어떤 사실을 기억하는 것은 정상이지만 저장된 기억을 불러들이는 과정에 장애가 발생하면서 생기는 경우를 말한다. K씨처럼 무엇을 가지러 갔었는지, 물건을 어디다 두었는지 생각이 나지 않았지만 찾고 난 후에라도 ‘아, 맞다!’ 하면서 기억이 난다면 건망증일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치매에서 보이는 기억 장애는 사실 자체를 잊어버리게 된다. ‘동창 모임이 몇 시였더라?’라고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동창 모임을 언제 약속했지?’라고 모임 약속 자체를 잊어버리게 되는 것이 치매의 증상이다.또한 치매는 기억력의 장애가 가장 먼저 시작되는 것이 일반적이기는 하지만 다른 인지기능의 장애가 동반된다.아이들과 퍼즐 맞추기를 즐기던 사람이 퍼즐 맞추는 것이 어렵게 되거나, 계산이 자꾸 틀리면서 금전적 손해를 많이 본다거나, 운전 시 빠른 판단이 제대로 되지 않아 자꾸만 사고가 나는 등의 시공간능력, 계산력, 판단력을 비롯한 다른 인지기능에도 문제가 생긴다.

마지막으로 치매가 건망증과 구별되는 가장 중요한 점은, 치매는 인지기능의 장애로 인해 사회생활이나 일상생활에 지장이 온다는 점이다. 주부의 경우 냉장고의 음식들이 썩어 버리는 경우가 잦아지거나, 정돈이 잘 되지 않고 생활비 관리가 되지 않아 남편이나 자녀의 도움이 필요하게 된다. 직장인인 경우도 서류 작업이 점점 어려워진다거나 회의 진행이 되지 않고 잘못된 판단으로 계속 손해를 끼치거나 상사에게 지적을 많이 받게 된다. 치매는 우선 발병원인에 따라 크게 ‘치료가 가능한 원인’과 ‘근본적인 치료가 불가능한 원인’으로 나뉜다. ‘치료가 가능한 원인’으로는 뇌 속에 물이 고이는 뇌수종, 갑상선 기능 저하증, 뇌막염, 우울증 등이 있으며 전체 치매의 약 25%를 차지한다. 대부분의 치매는 ‘근본적인 치료가 불가능한’ 치매이며, 여기에는 알츠하이머 치매, 혈관성 치매, 루이소체 치매, 전두측두엽 치매 등이 있다. 이 중에서 알츠하이머 치매가 가장 흔하며 그다음이 혈관성 치매이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퇴행성 신경 질환으로, 이상 단백질들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 타우 단백질)이 뇌 속에 쌓이면서 서서히 뇌신경세포가 죽어나가는 질환이다. 혈관성 치매는 뇌졸중처럼 뇌의 특정 부분에 혈액 공급이 저하되거나 여러 번에 걸쳐 뇌혈관이 막혀서 발생하는 치매이다.

대한치매학회에서는 치매 예방의 일환으로 ‘진인사대천명’수칙을 홍보하고 있다. ‘진인사대천명’이란,진땀나게 운동하고, 인정사정없이 담배 끊고, 사회활동과 긍정적인 사고, 대뇌 활동, 천박하게 술 마시지 말고, 명을 연장하는 식사를 할 것의 줄임말이다.운동은 무리해서 하는 것보다 매일 30분 이상씩 꾸준히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사회 활동을 줄이지 말고 친목 도모를 위한 모임에라도 지속적으로 참여하는 것이 좋고, 새로운 언어나 취미를 배우는 등의 대뇌를 자극하는 일을 끊임없이 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루에 붉은 포도주를 한잔정도 마시는 것은 인지기능에 도움이 되지만, 그 이상은 오히려 해가 된다. 치매 예방을 위해서는 저지방 식사를 중심으로 매일 과일, 채소 등의 항산화 식품을 섭취하고 하루에 6잔 이상의 물을 충분히 마시는 식생활 습관이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