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학교병원 - Konkuk University Medical Center

Last update : 2018-04-05

  • 진료예약
  • 종합건강검진예약
의료진/질병 검색
  • 진료과/의료진
  • 예약/조회
  • 질병정보
  • 병원안내
  • 진료의뢰협력

진료과/의료진

  • 진료과
  • 전문센터
  • 암센터
  • 특수클리닉
  • 진료일정

예약/조회

  • 인터넷예약
  • 예약조회
  • 증명서

질병정보

  • 건강강좌/동영상
  • 건강정보
  • 전문가칼럼

병원안내

  • 위치/전화번호
  • 진료안내
  • 병원소식
  • 병원소개
  • 고객의소리
  • 장례식장
  • 재외동포진료안내
  • 건강보험검진안내

진료협력센터

  • 센터소개
  • 진료의뢰/조회
  • 진료협력네트워크
  • KRC네트워크 광장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병원안내

  • 위치/전화번호
    1. 병원둘러보기
    2. 찾아오시는길
    3. 주차안내
    4. 편의시설
    5. 주요전화번호
  • 진료안내
    1. 처음오셨나요?
    2. 외래/입원/응급진료
    3. 건강보험
    4. 면회안내
    5. 비급여 진료비 안내
  • 병원소식
    1. 병원소식
    2. 입철공고
    3. 보도자료
    4. 언론 속의 건국대병원
    5. 채용정보
    6. 채용안내
    7. 채용리스트
    8. 입사지원서 조회
    9. 채용FAQ
    10. 합격자조회
    11. 인사팀오시는길
  • 병원소개
    1. 의료원장인사말
    2. 병장인사말
    3. 미션/비젼
    4. 연혁
    5. 조직도
    6. 소셜네트워크
    7. 병원갤러리
    8. 홍보동영상
    9. 주요의료장비소개
    10. RSS구독
  • 고객의 소리
    1. 자주하는 질문
    2. 문의합니다
  • 장례식장
    1. 고인검색
    2. 찾아오시는길
    3. 장례식장 소개
    4. 시설 및 이용안내
    5. 장례용품서비스
    6. 전화번호안내
  • 재외동포진료안내
  • 발전기금안내
home > 병원안내 > 병원소식 > 병원소식

병원소식 건국대학교 병원의 소식 및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병원소식 보기
제목 봄철 미세먼지와 황사를 이기는 눈 관리법
작성일 2018.04.25

봄철 미세먼지와 황사를 이기는 눈 관리법

도움말 • 건국대학교병원 안과 신현진 교수

미세먼지와 황사가 심해지는 봄철에는 안과를 찾는 사람들이 부쩍 늘어난다. 주로 눈이 뻑뻑하거나 시리면서 이물질이 느껴지고 가려우면서 붓고 충혈되는 증상이 나타난다. 누구나 한 번쯤은 경험하게 되는 봄철 대표 안질환인 안구건조증과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증상이다. 불편하다고 눈을 만지거나 비비면 각막에 상처가 생기고 2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 왜 봄에는 눈병이 자주 발생할까?

눈은 장기 중 유일하게 점막이 밖으로 노출되어 있는 기관이라 외부 자극에 민감하다. 특히 4월~5월에는 미세먼지와 황사, 꽃가루 등의 요인과 더불어 야외활동이 늘어나면서 안질환이 심해지는 시기다. 이러한 안질환은 아이부터 노인까지 연령을 불문하고 발생한다.

◇ 건강한 눈 관리법 4가지

1. 손을 자주 씻는다.
대부분의 질환은 손을 통해 감염되는 경우가 많다. 평소 손을 제대로 씻고 눈만 만지지 않아도 상당 부분 눈 건강을 지킬 수 있다. 미세먼지와 황사가 많은 날에는 외출 후에 반드시 비누로 손을 씻어주고 깨끗한 수건으로 물기를 제거해야 한다. 또 평소 세안을 할 때에는 눈꺼풀 가장자리를 청결하게 닦아주는 것도 중요하다.

2.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한다.
스마트폰에 전국 미세먼지 농도를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케이웨더 날씨’와 같은 어플리케이션을 설치하고 미세먼지를 농도를 확인한다. 미세먼지가 많은 날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외출해야 하는 경우에는 보호 안경을 착용하면 안질환을 예방하고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3. 실내 습도를 유지하고 환기를 시킨다.
집안이나 실내가 건조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가습기를 틀거나 젖은 빨래를 걸어두어 실내 습도를 50% 정도를 유지한다. 적절한 실내 습도는 마른 먼지나 꽃가루를 잠재우고 공기 정화에도 도움이 된다. 안질환 예방에는 무엇보다 청결함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청소를 깨끗하게 하고 공기가 맑은 날에는 환기를 자주 시켜줘야 한다.

4. 안약을 점안한다.
눈이 가렵고 충혈돼 불편한 경우에는 대수롭지 않게 여기지 말고 안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고 치료하는 것이 좋다. 냉찜질을 해봐도 증상이 지속된다면 안과에서 항히스타민 성분의 안약을 처방받아 점안한다. 눈에 이물감이 느껴지는 경우에는 손을 대거나 수돗물로 씻지 말고 인공눈물을 넣는 것도 방법이다.

이전글 봄맞이 등산, 건강하게 하려면, 평소 골다공증과 근력관리 필요해
다음글 건국대병원 최영준 행정처장, 종근당 존경받는 병원인상 수상

목록

바로가기

  • 찾아오시는 길
  • 고객의소리
  • 처음오셨나요?
  • 입퇴원안내
  • 주요전화번호
  • 장례식장
  • 재외동포진료안내
  • 채용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