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학교병원 - Konkuk University Medical Center

Last update : 2017-09-21

  • 진료예약
  • 종합건강검진예약
의료진/질병 검색
  • 진료과/의료진
  • 예약/조회
  • 질병정보
  • 병원안내
  • 진료의뢰협력

진료과/의료진

  • 진료과
  • 전문센터
  • 암센터
  • 특수클리닉
  • 진료일정

예약/조회

  • 인터넷예약
  • 예약조회
  • 증명서

질병정보

  • 건강강좌/동영상
  • 건강정보
  • 전문가칼럼

병원안내

  • 위치/전화번호
  • 진료안내
  • 병원소식
  • 병원소개
  • 고객의소리
  • 장례식장
  • 재외동포진료안내
  • 건강보험검진안내

진료협력센터

  • 센터소개
  • 진료의뢰/조회
  • 진료협력네트워크
  • KRC네트워크 광장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질병정보

  • 건강강좌/동영상
  • 건강동영상
  • 건강정보
  • 전문가 칼럼
home > 질병정보 > 건강강좌

병원소식 건국대학교 병원의 소식 및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병원소식 보기
제목 미세먼지 농도 높을수록, 남성 우울감 높아져
작성일 2017.11.13

미세먼지 농도 높을수록, 남성 우울감 높아져

건국대병원 신진영 교수, 논문 통해 밝혀

2017 대한가정의학회서 우수 논문상 수상

건국대병원 가정의학과 신진영 교수가 논문을 통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과 정신건강의 연관성에 대해 밝혀냈다. 신진영 교수는 이 논문으로 2017 대한가정의학회 추계학술대회서 우수 논문상을 받았다. 

신진영 교수는 2013년도 지역사회건강조사 자료를 이용해 동일 지역에서 5년 이상 거주한 전국 124,205명을 대상으로 미세먼지와 이산화질소, 일산화탄소, 이산화황, 오존 농도를 4분위로 나눠 농도가 높을수록 일상 생활 중 스트레스와 삶의 질, 우울감과 우울증 진단, 자살사고와 자살시도 위험이 증가하는지 살펴봤다. 남녀 비율은 여성이 50.5%, 남성이49.5%를 차지했다. 

그 결과, 미세먼지가 1분위인 42.4/m³에서 3분위인 55.3/m³ 이상으로 증가할수록 우울감은 40%, 삶의 질 악화는 38%, 자살사고 24%, 주관적 스트레스 20%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산화질소, 일산화탄소 농도에 따른 수치도 비슷한 결과를 보였다. 

특히 여성보다 남성이 정신건강상태에 있어 대기오염의 영향을 더 크게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의 경우, 미세먼지가 증가할 수록 삶의 질과 우울증 등 정신건강상태의 따른 위험도가 12.1% 증가한 반면 여성은 8.9%로 나타났다. 또 이산화질소의 경우 남성은 70.7%, 여성은 13.89%로 나타났다. 일산화탄소의 영향력 역시 남성이 43.4%로 여성(18.6%)보다 2배 이상 영향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65세 이상보다 65세 미만을 비교한 결과, 65세 이상은 10.1%, 65세 미만은 47.3%로 미세먼지에 따라 우울감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산화질소도 65세 미만이 70.6%65세 이상(20.3%)에 비해 세 배 이상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정신 건강에 미치는 위험인자는 대체로 여성과 노인에게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번 논문으로 대기 오염은 남성과 활동 인구에 영향력이 큰 것으로 밝혀졌다. 

신진영 교수는 지난 봄, 뿌연 하늘에 불쾌하고 속상한 마음에 시작한 연구가 수상이라는 좋은 결실을 맺게 돼 기쁘다대기오염과 관련된 연구에 관심이 많은 만큼 앞으로도 꾸준히 연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전글 건국대병원 허미나 교수, 줄기세포 분야의 세계적인 학술지 편집인으로 특집호 발간
다음글 건국대병원 간호부, 사랑·나눔 바자회 개최

목록

바로가기

  • 찾아오시는 길
  • 고객의소리
  • 처음오셨나요?
  • 입퇴원안내
  • 주요전화번호
  • 장례식장
  • 재외동포진료안내
  • 채용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