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학교병원 - Konkuk University Medical Center

Last update : 2017-09-21

  • 진료예약
  • 종합건강검진예약
의료진/질병 검색
  • 진료과/의료진
  • 예약/조회
  • 질병정보
  • 병원안내
  • 진료의뢰협력

진료과/의료진

  • 진료과
  • 전문센터
  • 암센터
  • 특수클리닉
  • 진료일정

예약/조회

  • 인터넷예약
  • 예약조회
  • 증명서

질병정보

  • 건강강좌/동영상
  • 건강정보
  • 전문가칼럼

병원안내

  • 위치/전화번호
  • 진료안내
  • 병원소식
  • 병원소개
  • 고객의소리
  • 장례식장
  • 재외동포진료안내
  • 건강보험검진안내

진료협력센터

  • 센터소개
  • 진료의뢰/조회
  • 진료협력네트워크
  • KRC네트워크 광장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질병정보

  • 건강강좌/동영상
  • 건강동영상
  • 건강정보
  • 전문가 칼럼
home > 질병정보 > 건강강좌

병원소식 건국대학교 병원의 소식 및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병원소식 보기
제목 자외선 차단제, 흐린 날에도 건강하게 바르세요!
작성일 2017.07.25
자외선 차단제, 흐린 날에도 건강하게 바르세요!


본격적인 여름과 함께 자외선 지수도 연일 기승을 부리고 있다. 장마철도 예외는 아니다. 구름이 흡수하는 것은 대부분 햇빛의 적외선으로 기상청에 따르면 흐린 날에도 자외선 투과율을 80%에 달한다. 게다가 부분적인 구름층은 반사와 산란을 일으키면서 오히려 흐린 날 자외선 복사량이 더 높다는 주장도 있다.    

자외선은 파장의 길이에 따라 A, B, C 로 나눈다. 이 중 지표에 도달하는 자외선은 A와 B다. 자외선 차단제에 적힌 SPF는 자외선 B를, PA는 자외선 A의 차단 지수다. SPF의 수치와 PA 등급이 높을수록 차단 효과가 크지만 피부에는 민감할 수 있기 때문에 사용 목적에 맞는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건국대병원 피부과 안규중 교수는 “외출을 자주 하지 않은 사람은 SPF10 전후이면서 PA+인 제품을 선택하고 간단한 외출을 할 때는 SPF10~30, PA++ 제품이면 충분하다”고 말했다.   

안규중 교수는 “SPF 30 제품만으로도 자외선이 97%까지 차단되기 때문에 등산이나 장시간 스포츠 활동을 할 때도 SPF 50인 제품을 고집할 필요는 없다”며 “오히려 자외선 차단 성분이 피부에 자극을 줘 피부 염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자신에게 맞는 제품을 바르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규중 교수는 “다만 충분한 효과를 위해 3~4시간 후에는 다시한번 바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물놀이를 할 때는 ‘내수성’ 또는 ‘지속 내수성’이라고 표시된 제품을 사용해야 한다. 일반 자외선 차단에는 물에 씻겨 제대로 효과를 내지 않기 때문. 내수성은 1시간, 지속 내수성은 2시간 물에 닿았을 때를 가정해 검증한 것으로 장시간 물놀이를 할 때는 지속 내수성 제품을 사용하고 2시간 마다 덧발라주는 것이 필요하다.
이전글 집에서 즐기는 여름휴가… 컴퓨터·스마트폰 장시간 사용, 손목터널증후군 주의해야
다음글 건국대병원, 유방암 환자 멘토링을 위한 멘토 수료식 가져

목록

바로가기

  • 찾아오시는 길
  • 고객의소리
  • 처음오셨나요?
  • 입퇴원안내
  • 주요전화번호
  • 장례식장
  • 재외동포진료안내
  • 채용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