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학교병원 - Konkuk University Medical Center

Last update : 2017-09-21

  • 진료예약
  • 종합건강검진예약
의료진/질병 검색
  • 진료과/의료진
  • 예약/조회
  • 질병정보
  • 병원안내
  • 진료의뢰협력

진료과/의료진

  • 진료과
  • 전문센터
  • 암센터
  • 특수클리닉
  • 진료일정

예약/조회

  • 인터넷예약
  • 예약조회
  • 증명서

질병정보

  • 건강강좌/동영상
  • 건강정보
  • 전문가칼럼

병원안내

  • 위치/전화번호
  • 진료안내
  • 병원소식
  • 병원소개
  • 고객의소리
  • 장례식장
  • 재외동포진료안내
  • 건강보험검진안내

진료협력센터

  • 센터소개
  • 진료의뢰/조회
  • 진료협력네트워크
  • KRC네트워크 광장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질병정보

  • 건강강좌/동영상
  • 건강동영상
  • 건강정보
  • 전문가 칼럼
home > 질병정보 > 건강강좌

병원소식 건국대학교 병원의 소식 및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병원소식 보기
제목 여름철, 휴가도 좋지만 과도한 햇빛 노출 피해야
작성일 2017.06.29
여름철, 휴가도 좋지만 과도한 햇빛 노출 피해야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고 햇빛이 강해지면서 일광화상 환자가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사계절 중 여름철(6~8월)에 일광화상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65%로 가장 많았다.

일광화상은 강한 자외선에 피부가 노출되면서 피부가 붉어지거나 화끈거리는 증상을 말한다. 심한 경우, 통증이나 부종, 물집 등이 나타나기도 한다.

햇빛이 강한 날에는 30분 이상만 야외활동을 해도 4~8시간 후에 노출부위가 붉어지고 가려운 증상이 생긴다. 24시간 후에는 증상이 가장 심해진다. 3~5일이 경과하면 증상이 완화되면서 일광화상 부위에 색소침착이 나타났다가 서서히 옅어진다.

건국대병원 피부과 안규중 교수는 “증상이 나타나면 찬물이나 얼음으로 증상 부위를 차갑게 해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며 “증상이 심하면 피부과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고 국소 스테로이드제제 연고를 바르면 급성 염증을 가라앉히는 데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일광화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외선을 차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하루 중 자외선이 가장 강한 시간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다. 이 시간에는 외출을 삼가거나 야외활동 시에는 챙이 달린 모자를 쓰고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는 것이 필요하다. 또 물이나 모래에 햇빛이 반사돼 일광화상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바닷가 근처도 피하는 것이 좋다.
이전글 신한은행, 건국대병원에 발전기금 전달
다음글 여름철, 요로결석 주의보! 물 충분히 마시고 음식은 싱겁게 드세요

목록

바로가기

  • 찾아오시는 길
  • 고객의소리
  • 처음오셨나요?
  • 입퇴원안내
  • 주요전화번호
  • 장례식장
  • 재외동포진료안내
  • 채용게시판